여주콜걸 여주출장샵 여주출장안마 여주출장업소 여주애인대행

여주콜걸 여주출장샵 여주출장안마 여주출장업소 여주애인대행

여주콜걸 여주출장샵 여주출장안마 여주출장업소 여주애인대행 시민사회수석은 13일 윤호중 당

여주콜걸

사무총장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출마 계획을 알렸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들 외에도 박주민,

여주출장샵

남인순 의원 등 최고위원과 우원식, 조정식, 김태년 의원 등 중진 의원들과 일부 초선 의원들이 함께 참여했다.

여주출장안마

여주콜걸 여주출장샵 여주출장안마 여주출장업소 여주애인대행

이들의 공통점은 자유한국당의 오랜 텃밭에서 출마한다는 것. 김용진 전 차관의 경우 한국당

여주출장업소

초선 의원인 송석준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도 이천에서 출마를 준비 중이고, 김학민 교수는 3선 의원인

여주여대생콜걸

홍문표 의원의 충남 홍성·예산에서, 황인성 전 수석은 법제사법위원장인 3선 여상규 의원의 경남

사천·남해·하동에서 출사표를 던졌다.윤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들 입당식의 배경을 설명하며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승리해야하는 지역으로 선정하고 그 적임자를 물색해왔다”면서 “이 세

지역은 지금까지 우리 당의 취약 지역이라는 평가가 있었는데, 그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던 지역이다”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특히 여상규 의원을 겨냥하는 동시에 황 전 수석을 치켜세우며 “오랜 고인 물로 발전 하지

못하고 있는 사천·남해·하동 지역을 확실히 바꿀 최상의 후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황 전

수석은 “이념적 대결을 앞세우며 과거로 회귀하는 세력에 맞서 미래를 설계하겠다”고 밝혔다.

‘경제통’인 김용진 전 차관은 정치 개혁을 언급했다. 김 전 차관은 “하루하루 절박한 삶을 뒤로하고

일자리 문제를 두고 가짜, 진짜 논쟁을 하는 우리 국회를 뒤돌아 보게 된다”면서 “이제 집권 여당이 나서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학민 교수도 “대한민국의 가장 큰 걸림돌은 정치다”라면서 “국민 수준은 세계 모범 수준인데 정치는

단순 제조업 시대인 1980년대에서 한 발짝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는 모양새다”라며 현 정치 상황을 비판했다.

그는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정치 생각은 100일 전까지도 없었다”면서 “전문가로서 정책을 통해

국가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 여기엔 여야가 없다”고 말했다.민주당이 영입인사 발표에 앞서 ‘험지 출마’ 인사 입당식을 앞세운 이유는 당의 총선 목표인 ‘전국 정당’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이 세 지역은 민주당을 전국정당으로 만들고 어디서나 승리할 수 있는 정당을 만드는 데 핵심적인 전략 지역이다”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세 출마자들의 프로필을 정리한 것이다.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검찰에 출석했다. 지난 4월 국회에서 사건이 발생한지 약 7개월 만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쯤 서울남부지검에 도착했다.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지는 날씨였으나 나 원내대표는 우산을 들지 않고 걸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