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콜걸 울산출장샵 울산출장안마 울산출장업소 울산출장만남

울산콜걸 울산출장샵 울산출장안마 울산출장업소 울산출장만남

울산콜걸 울산출장샵 울산출장안마 울산출장업소 울산출장만남 현행 여권법에는 여행경보 4단계 흑색경보(여행 금지)를 발령한

울산콜걸

지역(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 등 6개국과 필리핀 일부 지역)을 당국의 허가 없이 방문할 때에는 처벌을 받을 수 있지만,

울산출장안마

적색경보 지역을 여행하는 것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 분이 위험 지역인지를 알고 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울산출장샵

울산콜걸 울산출장샵 울산출장안마 울산출장업소 울산출장만남

상당히 위험한 지역을 통과한 것은 맞다”고 말했다.이 여성은 지난달 12일(현지시간) 부르키나파소에서 버스를 타고 베냉으로 이동하다가 국경지대인

울산출장만남

파다응구르마에서 무장괴한의 습격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버스에는 10명이 타고 있었는데 납치범들은 이 여성과 미국인 여성 1명만 납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외국인출장안마

프랑스 현지 언론은 아프리카 말리에 근거지를 둔 무장세력 ‘카티바 마시나’가 이번 사건의 배후세력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납치범들은 이 여성을 납치한 뒤 한달여가 지나는 동안 한국 정부와 접촉하거나 요구 조건을 내놓은 바가 없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무장세력의 납치 목적에 대해서는 프랑스 당국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구출된 여성 역시 납치된 이유에 대해서 진술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프랑스군의 구출작전은 납치세력이 인질들을 데리고 말리 쪽으로 이동하는 도중에 이뤄졌다. 납치범들은 인질들을 카티바 마시나 측에 넘기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육군 사령관은 기자회견에서 “인질들이 (카티바 마시나의) 수중에 들어간 뒤에는 구조가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말리와 부르키나 파소 인근에는 알카에다나 이슬람국가(IS)와 관련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들이 활동하고 있다.

프랑스군 특수부대는 지난 10일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세력과 교전 끝에 이들에게 납치된 이 여성과 프랑스인 2명, 미국인 1명 등 4명의 인질을 구조했으나

이 과정에서 특수부대 병사 2명이 숨졌다. 구출된 여성은 28일 동안 억류된 상태에서 학대를 당하지는 않았고 열악한 상황에서 지냈으며,

식사를 제공받기는 했으나 2주 동안은 아예 식사를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당국의 검사 결과 이 여성의 건강과 영양 상태에는 문제가 없었으나,

심리적으로 안정이 필요해 보인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 여성은 조기 귀국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부르키나파소 동부지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기존 2단계 황색경보(여행자제)에서 3단계인 철수권고로 상향 조정하고,

베냉에 여행경보를 발령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여행위험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 수준을 검토하는 한편 프랑스 등 선진국과 위기관리 공조체제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프랑스와는 위기관리 의향서를 채택할 예정이다.